푸른 눈의 나눔천사 더스틴 교수, 하늘나라에서도 후학양성
 글쓴이 : 김녕미로공원   조회 : 614  작성일 : 18-10-22 12:02  

제주대-김녕미로공원, 25일 제1회 더스틴 학술상 논문 발표대회
고-더스틴-교수.jpg
▲ 고 더스틴 교수 ⓒ헤드라인제주
제주대학교에서 23년간 강의를 하고 김녕미로공원을 설립한 후 후학 양성에 힘써온 故프레드릭 더스틴 교수의 업적을 기리는 논문 발표대회가 개최된다.
제주대학교 경상대학(학장 이동철)과 김녕미로공원(대표 김영남)은 오는 25일 오후 4시 제주대 경상대학에서 ‘제1회 더스틴 학술상 논문 발표대회’를 연다.

이번 행사에선 전국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공모한 제주 관광 관련 논문 중에서 우수 논문을 대상으로 발표대회를 진행하고 시상식도 갖는다.

故 더스틴 교수는 제주대에서 후학양성에 힘써온 뒤 1995년 우리나라 최초의 미로공원인 김녕미로공원을 설립하고 운영 수익금을 지역사회에 꾸준히 기부해온 ‘푸른 눈의 나눔천사’다.

2003년부터 미로공원이 수익을 내기 시작하자 ‘관광수익은 지역으로 환원해야 한다’는 평소 지론을 실천하기 위해 제주대 관광경영학과에 3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7억7000여만원을 지원했다.

또 미로공원이 있는 김녕리 노인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주기위해 2003년 노인대학 설립비로 2000만원을 기부하고 매년 1000만원을 운영비로 기부했다.

지난 5월 향년 8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한편 김녕미로공원은 제주대 발전을 위해 올해도 4000만원을 발전기금으로 기탁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http://www.headlinejeju.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347131


   
 

it9 it9 it9 it9